한국금거래소 "금 거래량 급증···실버바 품귀현상 지속"
한국금거래소 "금 거래량 급증···실버바 품귀현상 지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금거래소)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한국금거래소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금값이 강세를 보이면서 관련 거래량이 급증했다고 8일 밝혔다. 한국금거래소는 코스닥 상장사인 아이티센의 계열회사다.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확대되면서 투자자들이 현금확보에 나서면서 금값은 한때 하락세를 보였다. 그러나 세계 각국 정부 및 중앙은행들은 경기 부양책에 적극 나서면서 이에 따른 기대감에 반등했다.

금 국제가는 올해 초 1550달러대를 시작으로 1700달러대까지 상승하며 완만한 등락을 보이고 있다. 상승 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시세차익을 목적으로 시장에 금 매물이 증가하고 있다. 

한국금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7일 금 한돈 매입가가 올해 중 가장 높은 돈당(3.75g) 23만6000원으로 최고가를 갱신했다. 1·4분기 누적 매입건수가 2만3274건, 금 매입량으로는 2톤을 넘어서며 전년 동기간 732건과 비교 했을 때 약 32배 증가된 실적을 보이고 있다.

한국금거래소의 전체 판매 거래건수는 지난해 1·4분기 2만5365건에 비해 올해 4만6909건으로 1.8배 증가했다. 이중에 실버바 거래 건수는 9473건으로 시장에서의 실버바 품귀 현상이 발생되고 있다.  

송종길 한국금거래소 전무는 "은 국제 가격이 지난 10년 평균이 온스당 20.8 달러였으나, 현재 평균 이하인 14~15달러에 형성되고 있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안정되고 글로벌 경기가 반등 시 시세차익 규모가 금 보다 클 것이라 전망하는 투자자들의 기대심리가 작용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0-04-10 15:19:14
한국금거래소는 무슨 한국거래소같은 기관이 아니라 그냥 중소기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