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韓 증권사 6곳 신용등급 하향조정 검토
무디스, 韓 증권사 6곳 신용등급 하향조정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發 변동성 확대로 수익성, 유동성 등 압박 예상 반영"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국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국내 증권사 6곳의 신용등급 하향 조정을 검토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무디스는 △KB증권(A3) △한국투자증권(Baa2) △미래에셋대우(Baa2) △NH투자증권(Baa1) △삼성증권(Baa2) △신한금융투자(A3) 등 국내 6개 증권사를 신용등급 하향 조정 검토 대상에 올렸다고 8일 밝혔다.

무디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글로벌 및 국내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가 증권사들의 수익성, 자본 적정성, 자금 조달, 유동성을 압박할 것이라는 예상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무디스는 이들 증권사가 △파생결합증권 관련 거래 △단기금융업과 우발부채 △저금리 환경에서 리스크 선호 확대에 따른 해외자산과 부동산 자산 증가 측면에서도 취약성이 커졌다고 진단했다.

특히 "자산 가격의 급격한 조정으로 수익성과 이익이 상당히 약해질 것"이라며 "한국 증권사들은 상당한 규모의 채권과 주식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는 자산평가 손실로 이어질 수 있다"고 평가했다.

또 무디스는 "2월 말 기준 한국 증권산업 전체 파생결합증권 발행 잔액은 105조원"이라며 "자체 헤지 파생결합증권 규모가 상당한 수준이며 헤지거래로 인해 손실이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근 3년간 이들 증권사의 우발부채가 증가했으며 작년 9월 말 기준 자기자본 대비 우발부채 비율 평균은 62%에 달했다"고 덧붙였다.

무디스는 아울러 "대체투자 자산 판매도 증가했다"며 "대부분 증권사는 매입한 자산을 리테일 또는 기관 투자자에게 판매한다는 계획이지만 계획에 차질이 발생하면 장기간 펀딩을 유지해야 하고 자산평가손실 리스크가 커질 수 있다"고 판단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