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긴급사태' 선포한 날 확진자 5천명 넘어섰다
日 아베 '긴급사태' 선포한 날 확진자 5천명 넘어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신규 확진자 362명 추가, 누적 확진자 5천165명
코로나19 긴급 기자회견에서 마스크 벗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긴급 기자회견에서 마스크 벗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긴급사태를 선포한 날,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천명을 넘어섰다.

일본에서 7일 코로나19 확진자 362명이 새로 파악됐다고 교도통신이 8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5천165명으로 늘었다.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에 타고 있던 이들을 포함한 수치다.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이달 3∼5일 사흘 연속 300명대를 유지하다 6일 200명대로 축소했으나 7일 300명대로 다시 올라섰다. 사망자는 1명 늘어 109명이 됐다.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은 곳은 도쿄에서는 이날 80명의 확진자가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1천195명으로 늘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날 도쿄도, 가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지바현, 오사카부, 효고, 후쿠오카현 등 7개 광역자치단체에 대해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기간은 다음 달 6일까지 한 달 동안이다.

긴급사태 선포는 '신형인플루엔자 등 대책특별조치법'에 따른 조치이며, 대상 지역 지사는 주민에게 외출 자제를 요청할 수 있다. 또 각종 시설의 사용 중단 등을 지시할 수 있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