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IDC, 지난해 국내 서버 시장 1조5632억원···전년比 1.1%↑
한국IDC, 지난해 국내 서버 시장 1조5632억원···전년比 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국내 서버 시장 현황. (표=한국IDC)
2019년 국내 서버 시장 현황. (표=한국IDC)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한국IDC는 최근 발간한 '2019년 국내 서버 시장 보고서'에서 지난해 국내 서버 시장이 전년 대비 1.1% 성장한 1조5632억원 규모에 이른다고 7일 밝혔다.

반도체 산업의 서버 투자 위축에도 불구하고 클라우드 활용 활성화와 금융 산업의 서버 투자 증가가 시장 성장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전반적인 IT 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확대로 인해 근간이 되고 있는 서버 컴퓨팅 시스템의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제품 카테고리별로 살펴보면 x86 서버에서 일반적으로 벤더가 제공하는 x86 OEM 서버의 경우 전년 대비 0.6%의 다소 낮은 성장율을 유지하며 1조1071억원의 시장을 형성하였으나, 특정 고객에게만 제공되는 주문형 시스템 형태인 x86 ODM 서버 시장은 전년 대비 16% 성장한 2193억원의 규모를 기록했다.

서버 유닛 관점에서는 x86 OEM 서버가 전년 대비 0.7% 성장으로 992대 증가한 14만2500대에 이르렀으나, x86 ODM 서버는 전년 대비 3000대 이상 증가한 11.9% 성장으로 2만9913대를 형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버수요 측면에서 살펴보면 기존에는 IT 전담 조직에 의한 일괄적인 도입 위주였다면, 최근에는 BU(Business Unit) 혹은 사업부서별로 서버 도입이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IDC는 보고서에서 "고객의 서버 수요 패턴이 다변화되면서 서버 벤더에서는 기본적으로 서버는 물론 스토리지, 관련 애플리케이션 및 보안 등 다양한 제품 공급의 일원화를 통해 전문성을 높이고 제품간 향상된 시너지 효과로 고가용성을 보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