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3천억원 단기차입금 증액 결정
아시아나항공, 3천억원 단기차입금 증액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나항공은 3000억원의 단기차입금 증액을 결정했다고 7일 공시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3000억원의 단기차입금 증액을 결정했다고 7일 공시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3000억원의 단기차입금 증액을 결정했다고 7일 공시했다.

금액은 자기 자본 대비 33.03%에 해당한다. 차입 목적은 차입금 상환과 운영 자금이다. 차입 형태는 한도여신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산업은행 외화지급보증 및 수출입은행 수입이행성보증의 한도여신 전용 관련 이사회 결의에 따른 공시 사항으로 산업은행 2152억원, 수출입은행 848억원"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지난해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한 영구채 5000억원을 인수했고, 한도 대출 8000억원, 스탠바이 보증신용장(LC) 3000억원을 제공했다. 산은과 수은은 당시 7대 3의 비율로 자금 지원을 책임졌다.

아시아나항공이 이번에 차입하기로 결정한 자금은 그간 사용하지 않았던 스탠바이 LC 용도 3000억원이다.

한도 대출 8000억원은 아시아나항공이 전액 대출받아 사용했다.

이번 차입으로 아시아나항공이 금융기관에서 차입한 금액은 1조5074억원으로, 단기 차입금은 2조3069억원으로 늘어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