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MZ세대 겨냥 모바일 패션 편집숍 개설
롯데홈쇼핑, MZ세대 겨냥 모바일 패션 편집숍 개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홈쇼핑이 MZ세대를 겨냥해 여러 상품을 한번에 구매할 수 있는 모바일 패션 전문관을 연다. (사진=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이 MZ세대를 겨냥해 여러 상품을 한번에 구매할 수 있는 모바일 패션 전문관을 연다. (사진=롯데홈쇼핑)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롯데홈쇼핑이 MZ세대(1980년~2000년 출생자인 밀레니얼 세대와 1995년~2004년 출생자를 뜻하는 Z세대를 합친 합성어)를 겨냥해 모바일 패션 편집숍(패션관)을 연다. 

패션관에 대해 7일 롯데홈쇼핑은 "MZ세대의 소비패턴을 반영한 패션 전문관으로 의류, 잡화, 뷰티 등의 상품을 다양하게 판다"고 밝혔다. 패션관에선 TV홈쇼핑과는 차별화된 영캐주얼 브랜드를 전면에 내세우고, 단독 패션 브랜드를 자연스럽게 노출해 잠재적 소비자를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기존 쇼핑몰과 차별화하기 위해 롯데홈쇼핑은 화보 이미지에 이야기를 담은 상품 설명을 추가해 소비자가 마치 패션 잡지나 카드뉴스를 보는 것처럼 꾸몄다. 이외에도 상황별 완성된 이미지 제안, 드라마 속 여주인공 착용 아이템, 상품기획자(MD) 후기 영상 등도 선보인다. 향후 상품 기획 과정을 짧은 영상(숏폼)으로 선보이는 등 차별화 콘텐츠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처럼 롯데홈쇼핑이 패션 전문관을 선보이는 이유는 모바일 쇼핑이 성장하면서 MZ세대가 패션 방향을 이끄는 주축으로 자리매김 하면서다. 닐슨코리아가 발표한 연령대별 쇼핑 애플리케이션(앱) 사용현황(지난해 4분기 기준)을 살펴보면, 여러 상품을 한번에 구매할 수 있는 편집몰 이용 비중이 10, 20대에서 압도적으로 높았다. 

윤지환 롯데홈쇼핑 e패션부문장은 "모바일 쇼핑 큰손으로 부상하고 있는 MZ세대를 겨냥해 이들의 구매성향을 반영한 모바일 패션 편집숍을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