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코로나19 자금난 협력사에 금융 지원
LG생활건강, 코로나19 자금난 협력사에 금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품·용역 대금 730억원 조기지급···상생협력펀드 100억원 집행
LG생활건강 로고<br>
LG생활건강 로고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LG생활건강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자금난을 겪고 있는 협력사를 위해 총 83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에 나선다고 7일 밝혔다.

LG생활건강은 매월 3차례로 나눠 지급해 온 물품 및 용역 대금을 4월 한달간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 이는 월평균 거래대금인 730억원 규모로, LG생활건강과 하도급 거래를 하는 500여개 협력사에 적용된다.

100억원 규모의 상생협력펀드도 앞당겨 집행한다. 상생협력펀드는 은행과 연계한 예탁금을 재원으로 협력사에 운영 자금을 대출해주는 프로그램으로 총 410억원을 조성해 운영해오고 있다.

LG생활건강은 협력사들이 해당 펀드를 긴급히 활용할 수 있도록 거래 규모, 자금 운용 목적 등 심사 기준을 완화하고 지급 절차도 간소화할 방침이다.

박헌영 LG생활건강 대외협력부문 전무는 "상생 금융 지원으로 긴급 자금이 필요한 협력회사의 현금 흐름을 개선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면서 "예상치 못한 어려운 환경에서도 협력회사들과 신뢰감 높은 협력관계로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LG생활건강은 더페이스샵, 네이처컬렉션 가맹점 500곳의 3월 월세를 50% 지원하고, 방문판매 화장품 대리점과 생활용품 대리점, 음료 대리점 직원 인건비 8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