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AI·빅데이터 활용' 금융감독 디지털 전환
금감원, 'AI·빅데이터 활용' 금융감독 디지털 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내 민원상담시스템 빅데이터 활용기반 구축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금융감독원은 섭테크(Suptech) 혁신을 통해 금융감독 디지털 전환을 추진하고자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술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섭테크는 금융감독(Supervision)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최신기술을 활용해 금융감독 업무를 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기법이다.

금감원은 지난해 대부업 불법추심 판별지원과 민원분류 추천시스템 운영을 시작으로 최근 AI 사모펀드 심사와 보험 텔레마케팅(TM) 불완전판매 식별, 인터넷 불법 금융광고 감시 등을 운영 중이다.

우선 전화통화 음성파일을 장시간 단순·반복적으로 청취하던 업무를 자동화해 업무부담을 경감했다. 불법추심, 불완전판매 사례를 적발해 금융소비자 권익도 제고했다.

대부업자의 채권추심 실태점검 시 수집한 녹취파일에 AI 기술인 음성텍스트변환 기술을 적용해 언어폭력, 반복추심 등을 포함한 대부업 불법추심 여부를 식별하고 있다.

또 보험영업 검사 시 TM 녹취파일을 분석해 보험계약자에게 필수적으로 고지하는 항목의 허위 안내 등을 판별함으로써 불완전판매 여부를 식별하도록 했다.

블로그, 뉴스, SNS에 흩어져 있는 외부 불법금융 광고 관련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룰 기반으로 분석함으로써 금융소비자 피해 예방에 주력하고 있다.

이와 함께 AI를 활용한 감독업무 지원을 통해 업무효율도 높였다. AI가 민원인이 제출한 민원내용을 분석해 민원유형과 유사민원 등을 업무담당자에게 자동으로 추천하고, AI가 사모펀드보고서를 읽고 주요 항목별로 적정성을 판단함으로써 심사업무를 지원하도록 했다.

금감원은 이미 구축된 AI·빅데이터 시스템의 인식률, 정확도 등 성능을 향상시키는 한편, 대상업무 확대 발굴, 관련 혁신사례 연구 등을 통해 섭테크 혁신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우선 올해 중 민원상담시스템에 대한 빅데이터 활용기반을 구축하고, 향후에는 민원상담뿐만 아니라 민원동향을 종합 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고도화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 2월 신설된 섭테크혁신팀 주도 하에 '금융감독 디지털전환 TF'를 구성하고 섭테크 장단기 과제를 선정해 디지털 전환기에 대비한 금융감독역량을 강화할 것"이라며 "금융소비자 목소리에도 더 빠르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