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지방도시 상가 평균 투자수익률 4.4%···전국 평균 하회
지난해 지방도시 상가 평균 투자수익률 4.4%···전국 평균 하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례중앙광장 내 위치한 상가. 1층임에도 공실이 가득하다. (사진=이진희 기자)
위례중앙광장 내 위치한 상가 공실 모습.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지난해 지방도시의 중대형 상가 투자수익률이 전국 평균을 밑돈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수도권, 광역시를 제외한 2019년 지방 도시 중대형 상가 평균 투자 수익률은 4.4%로 전국 투자 수익률 평균 6.29% 대비 1.89%p 낮았다.

지방 도시 중 평균 투자 수익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5.91%를 기록한 전남이었으며 △전북(5.18%), △강원(5.04%), △충북(4.85%) 등의 지역 순이었다. 평균 투자 수익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2.53%를 기록한 제주였다. 이어 △경남(3.16%), △충남(4.35%), △경북(4.43%), △세종(4.57%) 등의 지역 순으로 수익률이 낮았다.

작년 지방 도시 상권 중 평균 투자수익률이 0%대인 곳도 세 군데나 있었다. 3곳의 상권 모두 경남 지역이다. 투자 수익률이 가장 낮은 상권은 0.59% 수익률을 기록한 진해 상권이었으며 △거제옥포(0.82%), △창원역(0.86%) 등의 상권이 뒤를 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최근 온라인 시장 사용자 급증과 내수경기 침체 등으로 오프라인 매장 매출에 적지 않은 타격을 줬다"며 "지방 도시 같은 경우는 인구 감소, 지역 주요 산업 침체 등의 요소로 상가 시장의 분위기가 더욱 경직돼 있어, 지역 경기가 활성화되지 않는 한 이런 분위기는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