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상장사 시총 순위 '희비'···100대 기업 석달새 207조↓
코로나에 상장사 시총 순위 '희비'···100대 기업 석달새 207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생명·SK이노 등 '10조 클럽' 탈락
바이오주 '대약진'···씨젠 223위→63위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내 상장사 시가총액 순위가 엎치락뒤치락하면서 기업들의 명암이 엇갈렸다. 상위 100대 기업의 시총이 석 달 새 207조원 급감한 반면, '코로나 관련주'로 주목받은 일부 바이오 기업은 대약진을 보였다.

7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가 국내 상장사의 1분기 시가총액 순위 변동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상위 100대 기업의 시가 총액은 1월 2일 1218조원에서 3월 31일 1011조원으로 1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시가총액이 10조원이 넘는 기업은 1월 초 31곳에서 3월 말 25곳으로 6곳이 줄었다.

삼성생명은 3월 말 시총이 8조6000억원인데, 1월 초(14조6000억원)와 비교해 41% 급감한 수준이다. 그 사이 시총 순위는 21위에서 27위로 밀려났다. SK이노베이션도 같은 기간 시가총액이 13조5462억원에서 8조445억원으로 40% 줄어 22위에서 28위로 떨어졌다.

이외에 '시가총액 10조원 클럽'이었던 △아모레퍼시픽(9조8502억 원) △LG전자(7조8878억 원) △삼성화재(7조2957억 원) △하나금융지주(6조9355억 원) △에쓰오일(6조4284억 원)도 3월 말 기준 10조 클럽에서 자취를 감췄다.

100대 기업 중 대우조선해양은 시총 순위가 1월 초 83위에서 3월 말 117위로 34계단 추락했다. 같은 기간 삼성엔지니어링도 62위에서 91위로 29계단 내려갔고, △롯데쇼핑(61위→86위) △두산밥캣(73위→97위) △휠라홀딩스(77위→100위) 등도 시총 순위가 크게 후퇴했다.

반면 코로나19 속에서 시가총액이 크게 뛴 기업도 있었다.

바이오기업 씨젠은 3월 말 현재 시총이 2조9145억원인데, 1월 초(8119억원) 대비 무려 359% 급증한 수준이다. 순위 역시 223위에서 63위로 크게 도약했다. 셀트리온제약도 151위에서 66위로 85계단 상승했다.

3월 주주총회에서 남매 간 경영권 분쟁이 있었던 한진칼은 시가총액 98위에서 44위로 54계단 상승했다. 이외에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하는 유한양행(82위→59위)과 클라우드 기업 더존비즈온(95위→75위) 등이 시총 순위가 20계단 이상 올랐다.

국내 증시의 '대장주' 삼성전자는 부동의 1위를 지켰지만, 시총은 329조원에서 285조원으로 석 달 새 44조원(13.5%) 증발했다. 시총 2위인 SK하이닉스도 68조원에서 60조원으로 12% 하락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