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 존슨 英 총리, 병세 악화로 중환자실 이송
'코로나19 감염' 존슨 英 총리, 병세 악화로 중환자실 이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리스 존슨 영국총리. (사진=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총리.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영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갈수록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확진 환자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6일(현지시간) 외신보도에 따르면 영국 총리실은 전날 런던의 세인트토머스병원에 입원한 존슨 총리의 병세가 악화돼 하루만에 중환자실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존슨은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에게 총리 대행을 맡겼다고 총리실은 전했다.

존슨은 지난달 26일 코로나 바이러스 증세가 나타났으며, 이튿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자가 격리하며 업무를 수행해왔지만 병세가 나빠져 5일 주치의 소견에 따라 병원에 입원했다.

당초 총리실은 폐 기능, 혈액 등의 검사를 받으며 하루 정도 병원에서 치료받은 후 퇴원할 예정이라고 밝혔었다. 하지만 갑자기 중환자실로 이송되면서 상태가 심각하게 나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실은 “6일 오후 들어 병세가 나빠져 의료진 판단에 따라 중환자실로 옮겨졌다”며 “병원측이 존슨 총리에 대해 혼신의 힘을 기울여 치료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영국은 총리 유고나 부재 시 재무장관, 외무장관, 내무장관 순으로 권력 승계 서열이 정해져 있다. 하지만 현재는 존슨 총리가 업무 수행이 어려울뿐 의식이 있는 상태이며, 그에 따라 자신의 최측근인 라브 외무장관에게 총리 대행을 맡긴 것으로 보인다.

존슨 총리의 중환자실 이송으로 영국은 코로나 사태를 지휘할 지도부가 당장 타격을 받게 됐다. 존슨 총리외에 보건부의 맷 행콕 장관, 네이딘 도리스 차관까지 확진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또 잉글랜드 최고의료책임자인 크리스 휘티 박사는 의심 증세로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여기에 존슨의 최측근인 도미닉 커밍스 특별보좌관과 다른 보좌관 2명도 의심 증세로 자가 격리 중이다.

한편 존슨의 임신한 동거녀인 캐리 시먼즈 또한 의심 증세가 나타나 자가격리 상태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