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모건 다이먼 CEO "코로나19로 나쁜 경기침체···배당 중단 검토"
JP모건 다이먼 CEO "코로나19로 나쁜 경기침체···배당 중단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주들에 연례 서한···"2008년 금융위기와 유사, 금융 스트레스 동반"
JP모건 제이미 다이먼 CEO  (사진=연합뉴스)
JP모건 제이미 다이먼 CEO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글로벌 투자은행인 JP모건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나쁜 경기침체'라는 표현으로 향후 경제를 전망했다.

6일(현지시간) 미 경제전문 채널 CNBC방송에 따르면 다이먼 CEO는 이날 주주들에게 보낸 연례 서한에서 "코로나19 사태로 미래가 어떠할지 정확히 알 수는 없다"면서도 "최소한 우리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유사한 일종의 금융 스트레스를 동반한 나쁜 경기침체가 포함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진단했다.

다이먼 CEO는 "코로나19 사태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융업계에 대한 스트레스 테스트(재무 건전성 평가) 상황과는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전개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JP모건 역시 코로나19 충격으로 올해 수익이 의미심장한 수준의 감소를 기록할 것"이라면서 "주주들에 대한 배당금 지급 중단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해 유동성 공급 등 신용경색 완화를 위해 연준이 취한 잇따른 조치를 높이 평가하면서 연준이 필요하면 추가 대출, 자본 및 유동성 관련 규정 완화 등 추가 조치에 나설 것으로 전망했다.

다이먼 CEO는 또 "미국은 강력한 국가로서 이번 위기로부터 벗어날 자원을 갖추고 있다"면서 "미국은 여전히 전 세계가 보지 못했던 가장 번창하는 국가"라고 덧붙였다. 그는 심장 수술을 받고 지난주 업무에 복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