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아베 "도쿄 등 7개 지역 '긴급 사태' 선포"
日 아베 "도쿄 등 7개 지역 '긴급 사태' 선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K "전문가기구 자문 거쳐 7일 발표 예정"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도쿄도 등 7개 도도부현(한국의 '광역자치단체')에 1개월 동안 '긴급 사태'를 선포하겠다고 밝혔다.

'긴급 사태' 선포 대상은 코로나19 감염자가 급증하는 도쿄도를 비롯한 지바현, 사이타마현, 가나가와 등 수도권, 그리고 오사카부, 효고현, 후쿠오카현 등 7개 지역이다.

일본 내에서 '긴급 사태'가 선언되는 건 2013년 4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대책 특별조치법'이 발효된 이후 첫 사례가 된다.

6일 NHK 보도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감염증 전문가 16명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 비공식 회의에서 의견을 구할 예정"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아베 총리는 자문 결과를 토대로, 도쿄 총리관저에서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이르면 내일(7일) '긴급 사태'를 선포하는 방침을 공개 표명할 것으로 전해졌다.

도쿄도에서는 평소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가 크게 줄었던 월요일임에도 불구하고 이날도 83명의 확진자가 새로 확인됐다.

'긴급 사태' 발령 기간은 일본의 황금연휴인 '골드위크'가 끝나는 다음 달 6일까지, 1개월 정도가 될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도 아베 총리가 이날 열린 자민당 간부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긴급사태 선언을 7일 선포하기 위한 준비를 한다는 방침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긴급 사태'가 선포되면 해당 지방자치단체장은 주민에게 생활 유지에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 외출 자제를 비롯한 감염 방지에 필요한 협력을 요청할 수 있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