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긴급재난지원금 100만원 전 국민 지급" 제안
이해찬 "긴급재난지원금 100만원 전 국민 지급" 제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6일정부가 소득 하위 70%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지역·소득과 관계없이 모든 국민을 국가가 보호하고 있다는 것을 제대로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는 소득 수준과 관계없이 전 국민으로 대상을 확대하자는 주장이다.

이 대표는 이날 부산 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거대책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소득기준에 따라 차등지급하지 말고 전 국민에게 일괄지급하자"며 이처럼 제안했다. 

그는 "이번 재난은 복지정책이 아닌 긴급재난 대책"이라며 "총선이 끝나는 대로 당에서 이 문제를 면밀히 검토해서 국민 전원이 국가로부터 보호받고 있단 자기 확신을 가질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 동안 정부는 당정청 협의 등을 거쳐 지난달 30일 소득 하위 70% 가구에 4인 기준 가구당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방침을 발표했지만 당에서는 지원 규모·대상을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져 왔다. 

이 대표는 "국가 재정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어떻게 가는 것이 좋을지 더 따져봐야 한다"면서도 "자영업자, 소상공인, 어려운 계층뿐 아니라 대한민국에 적을 두고 있는 모든 사람을 국가가 마지막까지 보호한다는 모습을 한 번쯤 꼭 보여주겠다는 것이 당의 의지"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또 "지금 우리와 유사명칭을 쓰는 당이 나와서 우리 지지자들의 혼선을 일으키고 있는데 분명히 다르다" 며 사실상 열린민주당을 저격했다.

그는 "셀럽이나 명망가 등 지명도가 높고 사회적 신분이 높고 재산이 많은 분들의 마당을 만들자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만든 것은 아니다"며 "장애인, 어려운 분들, 자신의 힘으로는 국회에서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사람들이 자기 목소리를 낼 수 있는 다원적인 정치문화를 만들고자 한 것이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목적인데 그것이 혼선을 빚고 있어서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번 선거에서지역구 130석 승리에 자신감도 내비쳤다.

그는 "우리가 마지막 열흘 동안 국민들에게 충분히 잘 홍보해서 대처해 나가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아직은 경합 지역이 많아서 몇 석 얻는다고 말씀 드릴 수 없지만 우리가 원래 목표했던 130석은 무난히 확보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이어 공공기관 지방 이전과 관련해 이 대표는 "국가균형발전과 아무 관계 없이 지방기관이 많이 생겼는데 총선이 끝나는 대로 지역과 협의해 많은 기관들을 반드시 이전하도록 공공기관 이전 정책을 확정해서 발표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