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형제들 '배민 오픈서비스' 섣불렀다···김범준 대표 사과
우아한형제들 '배민 오픈서비스' 섣불렀다···김범준 대표 사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외식업주 어려워진 상황 헤아리지 못해, 개선책 마련"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 (사진=우아한형제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 (사진=우아한형제들)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음식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민족 운영업체 우아한형제들이 새 요금체계인 '오픈서비스'를 도입한 게 섣불렀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오픈서비스 도입이 생사 갈림길에 선 자영업자들의 아픔을 외면했다는 여론의 뭇매를 맞고 백기를 든 것이다. 

6일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코로나19로 외식업주들이 어려워진 상황을 헤아리지 못하고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다는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대표는 "일부 업소가 광고 노출과 주문을 독식하는 '깃발꽂기' 폐해를 줄이기 위해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지만 자영업자들이 힘들어진 상황 변화를 두루 살피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김 대표는 "영세 업소와 신규 사업자일수록 주문이 늘고 비용 부담이 줄어든다는 개편 효과에만 주목하다보니, 비용 부담이 갑자기 늘어나는 분들의 입장은 세심히 배려하지 못했다. 즉각 오픈서비스 개선책 마련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김 대표 명의로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우아한형제들은 오픈서비스 도입 후 업소별 주문량과 비용부담 변화 같은 데이터를 검토해 보완 방안을 찾겠다고 했다. 그러나 "오픈서비스 도입 후 5일간 데이터를 전주 동기와 비교 분석해 보면, 오픈서비스 요금제에서 비용 부담이 늘어나는 업주와 줄어드는 업주 비율은 거의 같게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우아한형제들은 "데이터가 축적되면 향후 투명하게 공개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면서, 지난달 발표한 월 최대 15만원 한도 내에서 3~4월 수수료 절반 환불 정책을 확대해, 4월 오픈서비스 비용의 상한을 두지 않고 납부액의 절반을 돌려주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