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정재헌 전 부장판사 영입···법무부문 강화
SK텔레콤, 정재헌 전 부장판사 영입···법무부문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재헌 전 서울중앙지방법원 부장판사. (사진=대법원 유튜브 캡쳐)
정재헌 전 서울중앙지방법원 부장판사. (사진=대법원 유튜브 캡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이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출신을 임원으로 영입해 법무라인 강화에 나섰다.

6일 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정재헌(52) 전 서울중앙지방법원 부장판사를 법무2그룹장으로 영입했다.

이번 영입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의 경영 방침인 '듀얼(Dual) OS'에 따라 법무 지원에서도 이원화 체제를 강화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듀얼 OS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의 '듀얼(Dual) 운영체계(OS)' 경영방침에 따라 지난해 12월 조직개편을 통해 도입된 것으로 '이동통신'(MNO)'과 '신사업 분야'(New Biz)'에 대한 이원화 지원 체계를 의미한다.

SK텔레콤은 올해 초 조직개편에서 법무 부문을 법무1그룹과 법무2그룹으로 나눴다. 법무1그룹은 이동통신(MNO) 분야의 법률 지원을 담당한다. 현재 법무1그룹은 서울중앙지검 검사 출신인 박용주(55) 그룹장이 담당하고 있다.

정 법무2그룹장은 앞으로 보안·커머스·미디어·인공지능(AI) 등 신사업 분야에서 법률 지원을 총괄하게 된다.

정 그룹장은 경남 마산 출신으로 서울대를 졸업하고 사법 연수원 29기를 수료했다. 또 법원행정처 사법정책실 정책심의관, 법원행정처 전산정보관리국장을 겸임했고 김명수 대법원장 인사청문회에서 준비팀장을 맡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