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신호 1호' 정릉 하늘마루, 청년·신혼부부 입주 시작
'청신호 1호' 정릉 하늘마루, 청년·신혼부부 입주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릉 하늘마루 외부 전경. (사진= SH공사)
정릉 하늘마루 외부 전경. (사진= SH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청신호' 1호 주택인 '정릉 하늘마루'에 청약당첨자가 오는 5월말일까지 입주를 하게 된다고 6일 밝혔다. 청신호는 청년과 신혼부부 등 주거약자에게 저렴한 시세로 공급하는 행복주택 프로젝트다.

정릉 하늘마루는 재난위험시설 이었던 정릉스카이 연립주택 자리에 지하 2층~지상 4층, 총166가구가 건설됐으며, 이중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각각 108가구 25가구 공급된다. 고령자 및 수급자에게도 33가구가 공급될 전망이다. 지난해 9월 실시된 하늘마루 청약신청에는 3145건이 몰리면서 18.9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하늘마루는 청신호 특화평면이 개발되기 이전 착공해 특화평면은 적용되지 않지만, 단위세대에 에어컨, 냉장고, 책장 등 빌트인 가전 가구를 설치하고, 주민카페, 공동육아방, 코인세탁실, 계절창고와 같은 공동 커뮤니티 시설 등이 들어선다.

SH공사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해당 입주자가 무사하게 이사를 마칠 수 있도록 방역에 만전이 기해 입주자 편의를 배려한다는 방침이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하늘마루에 이어 청신호 2호 주택으로 오류동 주민센터 복합화시설(숲에리움)을 연내 공급할 것"이라면서 "청년과 신혼부부에게 특화된 '청신호 브랜드'를 회사의 핵심가치로 키워 젊은 세대의 주거난 해소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