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산불 피해목 친환경 에너지원 활용
동서발전, 산불 피해목 친환경 에너지원 활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재칩 1만t 동해바이오화력본부 도입
(사진=동서발전)
(사진=동서발전)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동서발전이 강원도 산불로 피해를 본 나무(피해목)를 친환경 연료로 사용한다.

동서발전은 산림조합중앙회와 이런 내용을 담은 계약을 체결하고 동해바이오화력본부에 1차로 피해목을 자원화한 목재칩 1만t을 도입한다고 6일 밝혔다. 

동서발전은 앞서 지난해 12월 강원도청과 '동해안 산불 피해목 자원화 및 기업 숲 조성 업무협약'을 맺고 강원도 동해안 일원에 발생한 산불로 피해를 본 나무를 바이오매스 연료로 활용하는 친환경 사업을 추진해 왔다.

강원도 산불 피해목을 발전용 연료로 사용함으로써 산불 2차 피해 예방, 산림자원 재활용, 지역사회 신규 소득원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 이바지할 뿐만 아니라 목재칩 제조공정에 산림조합중앙회가 참여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동서발전은 기대했다.

또 산불 피해목 자원화 사업 중 발생하는 부가적 수익은 산불피해지에 기업숲을 조성하고 풍력 가로등, 태양광 벤치를 설치하는 등 맞춤형 지역지원사업을 통해 지역사회에 환원될 예정이다.

동서발전의 관계자는 "국산 바이오연료 개발로 환경경영을 이끌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