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확진자 '1천명 넘었다'···고이케 지사, '긴급사태 선포' 촉구
도쿄 확진자 '1천명 넘었다'···고이케 지사, '긴급사태 선포'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규 확진 143명 '또 최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 (사진=연합뉴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일본의 심장 도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1천명을 넘어섰다.

5일 NHK와 교도통신은 도쿄도에서 이날 파악된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143명이라고 전했다. 이는 하루 기준으로 가장 많았던 전날 기록(118명)을 웃도는 것이다. 이로써 도쿄 지역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천34명으로 늘어났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 지사는 이날 NHK '일요토론' 프로그램에 출연해 "국가(중앙정부)의 결단이 지금 요구되고 있다고 본다"면서 아베 신조 총리에게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 선포를 거듭 촉구했다.

고이케 지사는 "법률에 근거해 긴급사태가 선포되면 지금까지의 외출 자제 요청보다 한발 더 나간 조치를 취할 수 있다"면서 "도쿄도는 긴급사태 상황을 상정해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