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제네시스 G80, 세련된 디자인·날렵한 몸놀림···"독일차 나와봐"
[시승기] 제네시스 G80, 세련된 디자인·날렵한 몸놀림···"독일차 나와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동적 우아한 외관···제네시스 정체성 완성본
자율주행 벤츠보다 우월···첨단기술 대거 적용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권진욱 기자)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서울파이낸스 경기 (용인) 권진욱 기자] 'steal heart' 디 올 뉴 G80과 첫 만남은 짝사랑하듯 설렘으로 내 마음을 꽉 채울 정도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제네시스 G80은 겉모습만 보고도 선택을 할 정도로 디자인은 잘 빚어낸 도자기처럼 최고의 작품을 보는 듯했다. 마치 고급 수입차를 보는 듯 외관 디자인은 우아하고 엣지를 가졌다. 여기에 실내 '여백의 미'는 또 한 번 감탄을 자아냈다. 

제네시스는 현대자동차 내의 고급 브랜드다. 제네시스 대표모델인 G80의 경우 2008년 1세대 BH를 시작으로 2013년 DH를 거쳐 7년 만에 풀체인지된 디 올 뉴 G80은 뛰어난 상품성과 외국 자동차 브랜드와 견줘도 손색없는 디자인을 가졌다. G80 이름은 2016년 2세대 부분변경 모델부터 불리기 시작했다.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권진욱 기자)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권진욱 기자)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권진욱 기자)

외관 디자인은 화려함 속에 유려(流麗)함이 녹여져 있었다. 보는 이로 하여금 한 번에 매료시키기 충분했다. 여기에 완성도까지 더해 제네시스 대표모델로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 아우디 A6 등 독일 프리미엄 세단과 대등한 경쟁력을 갖췄다. 

3세대 G80는 기존 대비 전폭을 35mm 넓히고 전고를 15mm 낮춰 후륜구동 세단이 갖출 수 있는 가장 세련된 비율과 당당한 모습을 구현했다. C필러 라인은 부드럽게 떨어져 트렁크 리드로 연결되는 디자인으로 쿠페형 디자인을 적용해 스포티하고 역동성을 느끼게 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권진욱 기자)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두 줄 쿼드램프와 크레스트 그릴은 제네시스의 아이덴티티로 G80만의 존재감을 더욱 드러냈다. 특히 쿼드램프에서 시작돼 도어 상단부를 거쳐 후면부로 갈수록 점점 낮게 이어지는 측면부 디자인은 간결하고 역동적인 스타일로 '제네시스다움' 정체성을 잘 나타냈다. 

시승차는 가솔린 3.5 터보 모델 풀 옵션 무광 멜버른 그레이였다. 시승코스는 서울 더케이호텔 서울에서 출발해 경기도 용인시 카페 톤(TONN)을 되 돌아오는 약 78km 코스로 일반도로와 고속주행 구간으로 구성됐다.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권진욱 기자)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권진욱 기자)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3세대 G80은 2.5 가솔린 터보, 2.2 디젤 터보, 3.5 가솔린 터보가 출시된다. 이번 시승차 가솔린 3.5 터보모델로 최대출력 380hp에 토크 54.0kg.m이다. 이는 2,5 터보 풀타임 4륜 모델의 최고출력 304hp, 토크 43.0kg.m보다 11kg.m 성능이 높다. 수치적으로 파워와 가속 성능에서는 모자람이 없다. 

가속 페달을 깊게 밟자 2톤에 가까운 차체는 지체없이 힘입게 뻗어 나갔다. 스포트 모드로 변환하자 무게감 있는 발진 가속은 나무랄 때가 없었다. 가속력은 발군이었다. 주행 중 속도감을 느끼지 못할 정도로 정숙함도 돋보였다. 하지만 100km 정도에서 운전석좌 측 상단 쪽으로 스며드는 풍절음은 조금 거슬렸다.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권진욱 기자)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반 자율주행 기능은 벤츠보다 정확성이 뛰어났으며 시승하는 동안 만족감을 줬다. G80에 적용된 주요 기술은 고속도로주행보조 II, 운전 스타일 연동 스마트크루즈컨트롤,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크루즈컨트롤, 프리액티브 세이프티 시트, 다중 충돌방지 자동제동시스템 등이 적용됐다. 반 자율주행 기능의 완성도는 오차 없이 매우 뛰어났다. 

고속도로 주행 보조 II (HDA II) 기능은 2세대 부분변경 모델보다 한층 정교해진 듯 단순히 보조하는 차원에서 벗어나 안전성과 완성도가 높아 차량에 대해 신뢰할 수 있을 것 같은 인상을 심어줬다. 차량 상황에 따라 자동으로 진행되는 가속과 제동의 움직임도 머뭇거림이 완벽했다. 반자율 주행 시스템을 테스트 구간 연비는 ℓ당 9.8km를 찍었다.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권진욱 기자)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권진욱 기자)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여기에 전방 카메라로 인식되는 노면 정보와 내비게이션의 지도 정보를 바탕으로 서스펜션의 감쇠력을 자동으로 조절하여 움직임을 제어해주는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 기능은 G80의 또 다른 매력으로 다가왔다. 특히 방지턱과 큰 충격을 미리 인지해 운전에 간섭하며 승차감에 영향을 미쳤다. 

고급 세단에서 빼놓을 수 부분 중 하나가 오디오 부분일 것이다. G80에는 렉시콘 18스피커 시스템인 퀀텀로직 서라운드가 적용된다. 이 시스템은 이미 G90, GV80 등에서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의 음향 기술을 입증했다. 다이내믹하고 풍부한 음향 효과는 제네시스 브랜드만의 차별화된 특징 중 하나다.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권진욱 기자)
제네시스 '디 올 뉴 G80' (사진= 제네시스)

제네시스 G80의 디자인·주행성능·주행보조기능 모두 만족스러운 점수를 주고 싶다. 더욱 견고해진 신규 플랫폼과 서스펜션, 에어백 등 첨단기능을 적용한 제네시스 G80의 안전성능은 7년의 기다림에 또 한 번 진화했음을 이번 시승을 통해 느낄 수 있었다. 이번 시승을 통해 BMW와 벤츠를 구매하려는 고객들에게 제네시스 G80의 변화된 모습은 충분한 경쟁력을 갖췄다고 말해주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