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아로나민, K-BPI 종합영양제 부문 7년연속 1위
일동제약 아로나민, K-BPI 종합영양제 부문 7년연속 1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MAC "최초 인지도 항목서 후보군 대비 2배 이상 격차, 구입가능성도 높아"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 주관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Korea Brand Power Index) 종합영양제 부문에서 7년 연속 1위에 오른 일동제약 '아로나민'. (사진=일동제약)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 주관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Korea Brand Power Index) 종합영양제 부문에서 7년 연속 1위에 오른 일동제약 '아로나민'. (사진=일동제약)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일동제약은 2일 '아로나민'이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 주관 '2020 한국산업의 브랜드파워'(K-BPI·Korea Brand Power Index) 종합영양제 부문 1위에 올랐다. 일동제약에 따르면, 아로나민의 K-BPI 종합영양제 부문 1위는 7년 연속이다. 

K-BPI는 매년 한국능률협회컨설팅이 대한민국의 소비생활을 대표하는 브랜드를 평가해 가려낸다. 이번 평가는 지난해 10월부터 올 1월까지 서울과 6대 광역시에서 15살 이상 60살 미만 남녀 소비자 1만2000명을 대상으로 일대일 개별면접 방식을 통해 이뤄졌다.

평가 결과, 아로나민은 특정 브랜드를 인식하거나 회상할 수 있는 '인지도'와 특정 브랜드에 대한 호감 및 애착 지표인 '충성도'에서 우위를 보였다. 능률협회컨설팅 쪽은 "최초 인지도 항목에서 후보군 대비 2배 이상 격차를 벌렸으며, 충성도의 경우 영업·판매 관련 지표인 구입가능성 측면에서 높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일동제약은 "아로나민의 주성분 중 하나인 활성비타민B1(푸르설티아민)을 바탕으로 속성 및 효능·효과를 알리는 한편, 광고, 학술마케팅, 사회공헌활동 등을 펼친 결과"라고 짚었다. 

일동제약 '메디터치'도 이번 K-BPI 습윤밴드·드레싱 부문 1위를 차지했다. 메디터치는 브랜드 이미지와 구입가능성, 선호도 등을 반영하는 충성도에서 좋은 점수를 얻었다. 

메디터치의 1위 선정에 대해 일동제약은 "국내 상처용 습윤드레싱 시장을 개척했던 노하우를 토대로 개발 및 세분화, 품질 관리 등에 주력한 덕분"이라며 "소비자들이 직접 참여하는 평가에서 좋은 결과를 얻어 의미가 크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