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수소차 2030년 100만대 초과···韓기업 적극 참여해야"
"中 수소차 2030년 100만대 초과···韓기업 적극 참여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중국 수소차 개발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
현대자동차는 12일 안성휴게소에서 수소충전소 개소식을 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안성휴게소에 구축된 현대자동차의 수소충전소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안성휴게소에 구축된 현대자동차의 수소충전소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중국 수소차 개발 현황 및 시사점'보고서를 통해 최근 중국 정부는 전기차에 이어 수소차(FCEV) 개발 정책을 제시하고 다수의 완성차업체, 공과대학, 연구소 등 산학연이 모두 FCEV 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있어, 2030년 100만대 보급목표를 초과 달성할 가능성이 높다고 2일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은 우선적으로 승용차보다 높은 주행거리와 내구성이 필요한 트럭·버스 등 상용 FCEV의 개발 및 보급을 촉진하고, 이후 2025년 승용 수소차의 양산을 추진하여 실현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승용 FCEV의 경우 가격목표는 2025년 20만위안(3400만원), 2030년 18만위안(3060만원) 수준으로 한국과 일본에 비해 낮게 설정해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고, 수소충전소의 경우 한국과 일본보다 대규모(1000개소)를 설치할 계획으로 이용자의 편의성을 도모하고 있다. 단, 인구 100만명당 수소충전소는 한국(12.7개), 일본(7.5개), 중국(0.7개) 순이다.

세계 최대 전기동력차 시장인 중국은 수소차에 대해서 최대 20만위안(34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하는 반면, 전기차는 최대 2만5000위안(425만원)을 지원하며 차별적 지원정책을 펼치고 있어, 수소차 최대 시장 및 최대 생산국으로 부상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평가된다.

SAIC, 둥펑, FAW, 장성, 체리, 장안, GAC 등 10여개 중국업체들은 FCEV 개발 및 출시계획을 가지고 있고, 우한이공대학·칭화대학·상해동제대학 등 지역공과대학과 협업을 통해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다수의 수소차 관련 연구소를 설립하여 수소차 핵심기술 개발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수소 상용차 개발과 실용화를 상당 부분 진행한 중국업체들은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맞추어 승용 FCEV를 시험 운행할 계획이며, 2025년부터 본격적으로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중국은 현재 수소차 핵심 기술의 개발에 있어 아웃소싱에 의존하고 있는데, 이 과정에서 일본 도요타가 중국 수소전기차 개발 과정에 다각적으로 참여하면서 중국 시장·기술 선점을 도모하고 있다.

도요타는 2017년 중국에서 수소차 생산을 결정하고 자사의 수소차로 3년간의 시험을 마쳤으며, 중국합작사인 FAW와 GAC에서 자사의 FCEV를 출시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이미 개발한 선진기술을 이용하여 GAC, FAW, FOTON, 소주금영 등 다수의 자동차업체 및 SinoHytec, Re-Fire Technology 등 부품업체와도 기술제휴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도요타는 칭화대학과 미래기술연구소를 공동으로 설립하여 수소전기차와 자율주행차 기술표준 선점과 현지 인재육성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면서 중국 수소차산업 내 영향력을 높이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수소차 최대시장으로 부상할 것으로 예상되는 중국 시장 확보를 위해 우리 기업들이 중국 정부의 수소전기차 개발·보급정책에 적극 참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수소차에서 세계 최고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한국업체들은 중국에서 영향력을 높이고 있는 도요타에게 중국 FCEV 시장의 주도권을 빼앗길 수 있는 상황"이라며 "중국의 초기시장을 우리의 선행기술을 이용해 선점할 경우 기술표준, 충전 인프라, 기업 이미지 등에서 경제적 가치를 얻을 수 있고, 중국 시장을 통해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발판을 구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