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품] 토스-캐롯손보 '후불제 자동차보험'
[신상품] 토스-캐롯손보 '후불제 자동차보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스를 통해 판매되는 캐롯손해보험의 후불형 자동차보험 '퍼마일 자동차보험' (사진=토스)
토스를 통해 판매되는 캐롯손해보험의 후불형 자동차보험 '퍼마일 자동차보험' (사진=토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매달 주행 거리에 따라 보험료를 내는 후불 자동차보험인 캐롯손해보험의 '퍼마일(Per-Mile) 자동차보험'을 토스 앱에서 선보인다고 2일 밝혔다. 

후불 자동차보험은 의무 보험인 자동차보험료를 운전한 만큼만 내고자 하는 사용자들의 수요에 따른 온디맨드(On-Demand·수요기반형) 상품이다.

가입 시 첫 달 기본료와 주행거리 1000㎞에 해당하는 보험료를 선납하고, 이후에는 매달 자신이 운전한 거리에 따라 보험료를 지불하는 방식이다. 월별 주행거리는 보험 가입 시 캐롯손해보험이 제공하는 운행 데이터 측정 장치 '캐롯 플러그'를 차량에 설치해 측정한다.

토스 앱에서 본인의 차량 정보를 입력하면 예상 월 보험료를 확인할 수 있으며, 캐롯손해보험의 간단한 비대면 절차를 거쳐 가입할 수 있다.

최근 토스 앱 사용자 약 10만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동차보험 인식·수요 설문조사에서 연간 주행거리가 1만5000㎞ 미만이라는 응답자는 54%나 됐다.

이들 중 32%는 주행거리에 따라 보험료를 내는 월납 후불제 자동차보험이 나오면 '가입을 적극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응답했고, 59%는 '한번쯤 고려해 볼 것'이라고 답했다.

또 자동차보험 가입 시 중요하게 여기는 요소로는 '사고처리 능력(68%)'에 이어 '저렴한 보험료(55%)'를 꼽았다.

캐롯손해보험은 주행거리가 연 1만5000㎞ 미만인 차량의 경우, 기존 다이렉트 자동차보험에 비해 보험료를 8~30%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토스 관계자는 "이번 후불 자동차보험은 주말에만 운전하는 등 주행거리가 짧은데도 매일 운전하는 사람과 비슷한 보험료를 내는데 부담을 느끼는 소비자에게 유용할 것으로 본다"며 "앞으로도 토스는 고객에게 유용한 보험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내놓는 등 금융 생활의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내놓겠다"고 말했다.

캐롯손해보험 (사진=서울파이낸스)
캐롯손해보험 (사진=서울파이낸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