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폭락장'에 개미들 '뛰어 들었다'···3월 주식계좌 86만개↑
'코로나 폭락장'에 개미들 '뛰어 들었다'···3월 주식계좌 86만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자예탁금 45조 '사상 최대'···개인 11조5000억원 '사자'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지난달 주식거래 활동계좌가 86만여 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1년 만에 가장 큰 증가 폭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확산 사태로 증시에서 폭락장이 나타나자 저가 매수를 노린 개인 투자자들의 주식에 대한 관심이 크게 늘어난 영향으로 관측된다.

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주식거래 활동계좌는 3076만9000개로 집계됐다. 전월 말과 비교해 86만2000개 증가한 수준이다. 증가 규모는 2009년 4월(247만8000개) 이후 약 11년 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 주식거래 활동계좌 증가 폭은 1월 20만8000개, 2월 34만3000개에 이어 지난달 80만개 이상으로 대폭 확대됐다.

주식거래 활동계좌는 예탁 자산이 10만원 이상이고 6개월간 한 차례 이상 거래한 적이 있는 증권계좌로, 개인 투자자가 증권사에 개설하는 위탁매매 계좌가 대부분이다.

지난달 코스피 1500선이 무너지고 코스닥지수도 420선까지 급락하자 주식시장에는 저가 매수를 노린 개인 투자자가 몰리며 주식거래 활동계좌가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지난달 26일 증시 진입 대기 자금인 투자자예탁금은 45조2000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14조원 급증,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달 말엔 43조1000억원으로 다소 줄었다. 같은 날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의 거래대금이 23조9625억원으로 코스닥시장 개장 이래 최대를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달 주식 시장에서 개인 투자자는 11조4901억원 순매수하며 적극적인 '사자'에 나섰다. 반면 외국인은 12조8529억원 팔아치우며 개인 투자자가 외국인 내놓은 주식을 싹쓸이했다. 기관은 1615억원 순매수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