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aT, 중화권 수출 위한 판촉전 성과 '쏠쏠'
농식품부-aT, 중화권 수출 위한 판촉전 성과 '쏠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피해 줄이려 온오프라인서 60건 마련···인삼·유제품 큰 폭 증가
한국산 농식품 수출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중국에서 개최한 판촉행사 현장 모습.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한국산 농식품 수출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가 중국에서 개최한 판촉행사 현장 모습.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1일 코로나19로 인한 농식품 수출업체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농림축산식품부와 지난 3월부터 중화권 대상 긴급판촉행사를 총 60건 마련한 결과 인삼과 유제품 수출이 큰 폭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aT에 따르면, 세계적 코로나19 유행으로 위축된 소비심리가 완전히 회복되기까지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그러나 농식품 수출 확대를 위한 권역별 온오프라인 판촉전이 성과를 거두고 있다.

특히 중화권 수출 효자품목인 인삼과 유제품은 대형 유통업체와 연계한 판촉전 효과가 쏠쏠하다. 지난 2월 4주차만 해도 중국에 대한 인삼과 유제품 수출이 전년 대비 각각 27.3%, 7.7% 줄었지만, 3월 4주차 수출은 전년 대비 각각 20.8%, 16% 늘었다.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 점유율 2위인 징동 산하 온오프라인 연계(O2O) 신선식품 유통업체 '7-프레시(fresh)'의 상하이 매장에서 한국산 우유 매출은 입점 한 달 만에 28만달러를 넘어섰다. 이에 힘입어 농식품부와 aT는 4월부터 중국 온라인 유통채널인 허마센셩과 징동에서 한국산 농식품 판촉전을 추진한다.

세계적 비대면(언택트) 확산 추세에 맞춰 김치와 인삼처럼 면역력 강화에 좋은 한국 식품 홍보영상을 만들고, 중국 내 온라인 생방송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마케팅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코로나19로 농식품 수출여건이 좋지 않아 생산농가와 수출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세계 소비시장 판도를 빠르게 바꿔나가는 유력 온라인 채널을 겨냥한 사업을 발굴해 농식품 수출 확대에 노력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