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 돼지고기 BI '선진포크한돈'으로 변경 
선진, 돼지고기 BI '선진포크한돈'으로 변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의 맛을 50년에 담다' 문구 넣어 한결 같은 열정 표현
선진이 새로 선보인 돼지고기 BI 
선진이 새로 선보인 돼지고기 BI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이 돼지고기 브랜드 정체성(Brand Identity·BI)을 '선진포크'에서 '선진포크한돈'으로 바꿨다. 1일 선진은 "1992년 '크린포크'를 탄생시켜 국내산 브랜드 돈육의 시작을 알렸고 2010년 선진포크로 변경한 후 시장을 주도했다. 10년 만에 선진포크한돈으로 BI를 변경하면서 다시 새로운 발걸음 시작하려 한다"고 밝혔다.  

선진은 바뀐 BI의 핵심으로 '한돈'(한국 돼지) 문구 추가를 꼽으며,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돈 농가 응원을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선진에 따르면, 필기체 형식이던 BI 서체도 현대적으로 바꿨다.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살린 것이다. 
 
한돈 마크와 함께 '한국인의 맛을 50년에 담다' 문구를 배치한 이유는 선진포크가 한국인 입맛에 어울리는 돼지고기임을 강조하기 위함이다. 

한국인의 맛을 50년에 담다에 앞서 선진은 '돼지고기도 시스템이다'를 내세워 종돈을 개량하고, 사료와 사양관리를 통일했다. 돼지고기 브랜드 철학인 '언제 어디서나 한결 같은 맛'을 지키려는 노력이었다. 

한국인의 맛을 50년에 담다는 선진의 철학이 깃든 문구다. 1973년 제일종축농장으로 출발한 선진이 창립 50주년을 앞두고 그동안 걸어온 길을 담아낸 셈이다. 

윤주만 선진 식육유통사업부문(BU) 상무는 "한국인의 맛을 50년에 담다는 기존 돼지고기도 시스템이다의 스토리를 소비자 언어로 재해석한 것"이라며 "한국인의 입맛에 가장 잘 맞는 돼지고기를 만들기 위한 우리의 열정을 표현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