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파크홀딩스-인터파크, 합병 결의
인터파크홀딩스-인터파크, 합병 결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주회사 체제 벗어나 아이마켓코리아 자회사 두는 직렬적 구조로 전환
인터파크 로고
인터파크 로고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인터파크홀딩스와 인터파크가 합병한다. 1일 인터파크홀딩스와 인터파크는 각각 이사회를 개최해 합병을 결의했다. 합병 후 존속법인은 인터파크홀딩스, 사명은 인터파크다. 

이번 합병을 통해 인터파크그룹은 지주회사 체제에서 탈피하게 된다. 그동안 인터파크그룹은 순수 지주회사인 인터파크홀딩스가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B2C) 사업을 하는 인터파크와 기업 간 거래(B2B) 사업을 운영하는 아이마켓코리아를 핵심 자회사로 두고 병렬적인 사업 구조를 유지해왔다.

이번 합병 후엔 존속 법인인 인터파크홀딩스는 아이마켓코리아를 자회사로 두는 직렬적인 구조로 전환한다. 더 신속하고 일원화된 의사결정 구조를 갖추는 것이다.

인터파크그룹 쪽은 이번 합병을 통해 인터파크홀딩스의 시장가치와 인터파크의 주주가치 상승을 기대하고 있다. 인터파크가 보유하고 있는 자기주식에 합병신주를 발행하지 않아 실질적으로 자기주식 소각효과가 따를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그동안 인터파크 주가 상승에 걸림돌이던 부족한 유통주식 수도 이번 합병을 통해 해소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인터파크그룹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경영환경에서 새롭게 출범하는 합병법인은 보다 빠르고 효율적인 경을 통해 현재 어려운 경영환경을 돌파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