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공공주택 임차인에 상품권 지원···소상공인 임대료 감면
SH공사, 공공주택 임차인에 상품권 지원···소상공인 임대료 감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서울주택도시공사)
(사진= 서울주택도시공사)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고통을 겪고 있는 저소득층 공공주택 임차인과 상가 임대 소상공인을 지원하겠다고 1일 밝혔다.

SH공사가 운영하는 공공주택 임차인 21만가구 가운데 수급자(생계·의료·주거급여) 2만9000가구에게 이달부터 순차적으로 10만원 범위 내 상품권을 지급할 예정이며, 지원 규모는 총 29억원이다.

또한 SH공사는 직접 임대하는 상가 약 3000호 중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약 1000호에 대해 6개월 치 임대료의 50%를 할인해주기로 했다. 감면금액은 총 10억원이다. 지난 2~3월의 경우 소급적용하며 오는 4~5월 임대료는 100%, 6~7월 임대료는 50%씩 감면해주기로 했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가장 힘든시기를 보내고 있는 이웃들을 위한 선별적 지원대책을 마련하고, 힘든 시기를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