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코로나19 금융지원 현장지원 가동
금융위, 코로나19 금융지원 현장지원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이 농협 동대문지점을 방문해 창구 직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왼쪽)이 농협 동대문지점을 방문해 창구 직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정책금융기관, 금융권 협회 등이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 프로그램이 현장에서 원활하게 작동하도록 현장지원과 어려움 해결에 나선다.

범금융권 현장지원은 1일부터 3일까지 정책금융기관과 시중은행, 제2금융권 영업점에서 이뤄지며,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의 어려움과 자금 지원 과정상 불편을 알아보고 필요한 경우 개선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실제 자금을 공급하는 금융회사 일선 영업점의 준비·집행 상황과 그 과정에서 애로 요인도 함께 살펴볼 예정이다.

현장지원이 영업점에 부담되지 않도록 영업점의 사전준비 없이 2인 1조의 최소 인력으로 방문할 예정이다.

현장 지원 첫 날인 이날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서울 서대문구 신용보증기금 유동화보증센터와 시중은행 창구 등을 방문해 금융지원 현황을 살폈다.

은행 관계자는 "소상공인들은 주로 오전 늦게 가게 문을 연 뒤 오후에 방문하고 있다"면서도 "이차보전 대출이나 대출 만기 연장, 이자 상환 유예에 관한 문의는 아침부터 많이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지점을 방문한 고객들과 만나 서류 준비에 대한 어려움이나 정부 정책의 인지 여부 등을 확인했다. 또 신용등급이 높은 소상공인들은 은행에서 대출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관련 업무수행 금융회사와 임직원에 대한 면책과 금감원 검사제외에 대해서도 재차 설명하고, 금융당국의 공문을 창구 직원에게 전달했다.

은 위원장은 또 업무 과중에 따른 은행 직원들의 야근 현황 등을 묻고 본사 대응 상황도 점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