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청암재단, 코로나19 공무 중 숨진 공무원 자녀에 장학금
포스코청암재단, 코로나19 공무 중 숨진 공무원 자녀에 장학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청암재단 CI
포스코청암재단 CI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포스코청암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공무를 수행하다 숨진 공무원 2명을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하고 유가족에 장학금을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 

앞서 지난달 20일 전주시청 소속 고(故) 신창섭 주무관은 전주시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하자 사망 전날까지 공휴일은 물론 심야까지 관련 업무를 수행하던 중 과로로 인해 사망했다. 

성주군청 안전건설과 故 피재호 계장은 코로나19 대책본부 실무담당을 맡아 휴일도 없이 비상근무를 하던 중 피로가 누적돼 사무실에서 뇌출혈로 쓰러졌다. 

재단 관계자는 "두 사람은 평소에도 투철한 책임감과 성실함으로 동료 직원들로부터 신망이 두터웠다"고 말했다. 

포스코히어로즈펠로십은 국가와 사회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이나 의인의 자녀가 안정적으로 학업을 계속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장학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