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시설안전공단, '자율안전점검 앱' 출시
국토부-시설안전공단, '자율안전점검 앱'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전경. (사진= 서울파이낸스DB)
국토교통부 전경. (사진= 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시설안전공단은 시설물 사용자나 관리자의 안전관리 문화 확산을 위해 누구나 무료로 안전점검을 할 수 있는 '자율안전점검 모바일서비스 앱'을 개발해 이달부터 배포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제공하는 앱 서비스는 안전점검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주변 건축물, 사면 및 옹벽 등 시설물 안전점검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자율안전점점 앱은 안전점검 실시하기 기능과 함께 관련 법령을 안내하는 안전제도 알아보기, 점검요령 동영상 등 안전교육 학습하기, 점검결과를 문의할 수 있는 안전활동 지원받기를 제공한다.

앱 사용자는 '안전점검 실시하기' 화면에서 시설명이나 도로명주소로 불러온 후 점검항목별로 상태 판단 기준과 예시 사진 정보를 참고하게 된다. 이후 시설물 전경 및 부위별 상태 사진을 찍고 손상내용을 쓴 뒤 결과를 확인, 안전점검을 마칠 수 있다. 

항목별 위험도 가중치를 반영한 종합점수와 점검결과 보고서가 전자파일로 자동 생성돼 사용자는 스스로 위험 정도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점검결과 보존도 가능하다. 자가 점검 결과의 적정여부, 보수보강 조치 방안 등을 문의하면 한국시설안전공단을 통해 답변 상담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시설물을 이용하고 관리하는 사람이라면 안전점검 분야의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손쉽게 안전상태를 점검할 수 있도록 하는 자율적 안전관리 문화 확산이 이번 서비스의 핵심"이라며 "앞으로 사용자에 대한 요구 분석을 계속적으로 보완·반영해 활용도 높은 서비스가 제공되도록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