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부발전, 자재구매규격서 자동생성 기능 선봬
한국서부발전, 자재구매규격서 자동생성 기능 선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준화 선도할 기술규격 자동생성시스템 구축
(사진=한국서부발전)
(사진=한국서부발전)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서부발전은 발전소 기자재 구매 업무 표준화를 위해 착수한 기술규격서 자동생성시스템(WP-SPEC) 개발을 전력그룹사 처음으로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기술규격서는 발전설비 운영관련 기자재 구매 시 설비 기능적·물리적 특성, 필요조건 등을 고려해 제작·생산에 적합하도록 기술적인 소요를 적절한 용어로 기술한 문서다. 이를 작성하는 업무는 발전소 운영을 위한 핵심 업무 중 하나다. 서부발전은 지난해 1700여건의 자재구매 기술규격서를 작성한 바 있다.

서부발전은 이 시스템 개발 과정에서 기술규격서 작성 시간을 단축해 업무효율성을 높이고, 국가법령 또는 사규의 변경사항 발생 시 내용을 즉각 반영해 신뢰도를 제고하는 등 업무 표준에 중점을 뒀다.

이를 위해 시스템에는 서부발전이 자체 제작한 337건의 표준규격서가 기초문서로 탑재됐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내용 모듈화 작업으로 5만여 건의 모듈을 초기데이터로 구축했다.

또 이 시스템은 규격서 스마트 추천기능을 통해 사용자가 모듈을 선택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작성 문서를 공유하기 위한 문서 자료함 기능을 탑재해 직원들의 경험과 지식을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기존의 수기결재 대신 온라인 결재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사용자의 편의성 향상에도 초점을 맞췄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현재 개발된 시스템에 만족하지 않고 중장기 로드맵에 따라 기술규격 자동생성시스템을 고도화해 빅데이터 기반 발전자재 구매 자동화 프로세스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발전소 내 단순·반복 업무를 지속해서 발굴해 개선함으로써 발전업무의 효율화 및 표준화를 적극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