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게더·부라보콘' 한식구 된다···빙그레, 해태아이스크림 인수
'투게더·부라보콘' 한식구 된다···빙그레, 해태아이스크림 인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수 후 '업계1위'는?···롯데제과와 치열한 시장점유율 경쟁 예고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투게더'와 '부라보콘'이 한식구가 된다.

빙그레는 지난 31일 이사회 결정을 통해 해태제과의 자회사 해태아이스크림(주)의 지분 100% 인수를 위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인수 금액은 1400억 원이다. 

최종 인수 시기는 세부 사항이 확정되는 것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해태아이스크림㈜는 해태제과식품㈜이 지난 1월 아이스크림 사업부를 물적분할해 신설한 법인이다. 매출액은 지난해 기준 1800억원이다.

빙그레 관계자는 “해태아이스크림이 보유한 부라보콘, 누가바, 바밤바 등 전 국민에게 친숙한 브랜드들을 활용해 기존 아이스크림 사업부문과의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인수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특히 빙그레의 아이스크림 해외 유통망을 통해 글로벌 사업을 더욱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빙그레의 주력 아이스크림으로는 투게더와 메로나 참붕어싸만코 등이 있다.

주목되는 것은 이번 딜이 빙과시장 재편에 미치는 영향이다. 빙그레는 업계 빅4 중 하나인 해태아이스크림 법인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주식만 100% 매입한다는 전략이다. 대외적으로는 빙그레와 해태아이스크림이 각각 사업을 영위하게 된다.

업계 순위 변동을 놓고 시각이 엇갈린다. 점유율 기준으로 빙그레는 2위, 해태아이스크림은 4위다. 1위와 3위는 롯데제과와 롯데푸드다. 따라서 인수 후에도 빙그레의 순위(2위)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시각이 있다.

반면 업계 일각에서는 제조사별로 본다면 업계 순위는 변동이 없겠지만, 실질적인 1위는 빙그레가 될 것이라고 본다. 같은 맥락에서 인수 작업이 마무리되는 다음 분기부터 시장 판도가 달라질 것이라는 지적이다.

빙그레 관계자도 "해태아이스크림이 보유한 아이스크림 브랜드들을 활용해 양사 간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빙그레의 아이스크림 해외 유통망을 통해 글로벌 사업을 더욱 넓힐 수 있을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한편 해태제과는 아이스크림 부문 매각을 통해 확보하는 자금을 부채상환과 과자 공장 신규 설비 투자에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2016년 허니버터칩 흥행으로 정점을 찍은 후 실적 부진을 겪고 있다. 지난해 기준 부채 비율은 196%다.

해태제과 측은 해태아이스크림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투자유치, 전략적 제휴, 지분매각 등 다양한 방안에 대해 검토했지만, 분할 이후부터 다수의 투자자들이 적극적으로 인수를 희망해 매각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