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美 회사채 신용전망 '부정적'으로 하향
무디스, 美 회사채 신용전망 '부정적'으로 하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자금 사정과 경영 여건이 악화하고 있는 미국 기업들의 회사채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충격이 커지면서 미국의 신용상태 마저 크게 흔들리고 있기 때문이다.

현지시간 30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무디스는 미국 회사채에 대한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 

에드먼드 드포레스트 무디스 신용 전문가는 "코로나19가 세계 경제에 전례 없는 충격을 줄 것이며 이에 따른 경제적 비용증가와 경기 둔화를 막기 위한 정책 대응이 명확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회사채 매입 지원 결정도 투자 등급 중 신용 상태가 좋은 회사 채권만 매입하는 만큼 회사채 부도를 완전히 막기는 어렵다고 진단했다. 그는 "일부 기업의 타격을 완화하겠지만 장기적 생존능력이 불명확한 기업들의 어려운 상황을 막아줄 것 같지는 않다"고 했다.

드포레스트는 "소비 수요 및 심리에 가장 민감한 섹터가 ‘사회적 거리두기’ 움직임에 의해 가장 심각한 타격을 입을 것"이라며 "코로나19로 항공·숙박·자동차 등을 비롯한 미국 제조업체들의 부도 비율이 높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무디스는 국제유가 급락이 석유 업계에 위기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로인해 원유·천연가스산업의 위험도가 커졌다는 분석이다. 이와 함께 무디스는 미 은행들 역시 저금리와 신용여건 악화로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작년 말 기준 미국의 비금융 회사채 규모는 6조6000억 달러(약 8072조원)로 2009년 세계 금융위기가 마무리됐을 당시보다 78%나 급증했다. 드포레스트 전문가는 "올해와 내년 만기도래하는 기업 부채가 1천690억달러, 3천억달러"라며 "이렇게 힘든 환경에서는 부채의 롤오버(만기 연장)가 어려울 것"이라고 우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