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양자키 분배' 글로벌 표준 승인···"양자 기술력 입증"
SKT, '양자키 분배' 글로벌 표준 승인···"양자 기술력 입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양자키 분배 표준의 기술적 오류도 수정
연구원들이 경기도 분당에 위치한 IDQ 한국 지사에서양자암호통신을 연구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연구원들이 경기도 분당에 위치한 IDQ 한국 지사에서양자암호통신을 연구하고 있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은 지난 17일부터 26일까지 온라인을 통해 개최된 ITU-T 회의에서 자사가 제안한 '양자키 분배 적용 네트워크의 필요 보안 사항'관련 기술 리포트가 국제 표준(TR.sec-qkd)으로 최종 승인됐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SK텔레콤이 승인 받은 표준은 양자키 분배 기술을 통신망에 적용 시 고려해야하는 보안 사항에 대한 내용이다. SK텔레콤은 서로 멀리 떨어져 있는 통신 거점 간 양자키 전송 시 갖춰야 하는 보안 요건과 함께 양자키 분배를 관리하는 통신 거점에 필요한 보안 수준 등에 대한 글로벌 기준을 수립했다.

이번 표준에는 SK텔레콤이 자사 상용망에 양자키 분배 기술을 적용한 사례가 우수 상용화 사례로 포함되기도 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4월 전국 데이터 트래픽의 핵심 전송 구간인 서울-대전 구간에 IDQ의 양자키 분배 기술을 적용, 5G와 LTE 데이터의 송수신 보안을 강화했다.

양자키 분배 기술은 양자의 특성을 활용해 제3자가 해킹할 수 없는 암호키를 만들어 송신자와 수신자에게 동시에 나눠주는 기술이다. 제3자가 통신망에 침투해 암호키를 탈취하려고 시도하는 경우, 양자에 담긴 정보 자체가 변하기 때문에 해킹 시도 여부를 곧바로 파악할 수 있다.

또한 SK텔레콤은 기존 양자암호 표준의 기술적 오류를 정정하기도 했다. SK텔레콤은 ITU-T가 2019년 10월 채택한 '양자암호통신 구성에 필요한 개괄적 내용'에 대한 수정안도 제안해 최종 승인 받았다.

SK텔레콤은 이번 성과가 자회사 IDQ와 함께 이룬 성과라고 밝혔다. 두 회사는 지난해, 유럽과 미국에서 양자암호통신 구축 사업을 잇따라 수주하는 등 글로벌 양자암호통신 생태계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3일부터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 내 글로벌 통신사들과 함께 양자 관련 초협력을 시작했다. SK텔레콤은 텔레콤이탈리아, 텔레포니카, 에릭슨 등과 함께 양자컴퓨터, 양자암호통신 등 양자 기술이 이동통신 사업자에게 미칠 영향에 대해 함께 논의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영역 및 향후 기술 발전 전망 등에 대한 연구를 담당한다. SK텔레콤과 글로벌 통신사의 협업 결과는 추후 백서로 발간될 예정이다.

김윤 SK텔레콤 AIX센터장(CTO)은 "이번 표준 채택은 SK텔레콤이 안전한 5G 서비스 제공을 위해 양자암호통신 기술 연구개발에 오랜 시간 노력한 결과"라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글로벌 표준 개발 및 초협력 등 양자 생태계 활성화에 앞장서며 양자 리더십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