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진 엔씨 대표 연봉 94억5천만원···배재현 부사장 162억원
김택진 엔씨 대표 연봉 94억5천만원···배재현 부사장 162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사진=엔씨소프트)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사진=엔씨소프트)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지난해 94억50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배재현 부사장은 스톡옥션을 행사해 김 대표보다 더 많은 162억37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30일 공시된 엔씨소프트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김 대표는 지난해 급여 18억4700만원, 상여 75억8600만원 등 94억50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회사 측은 "2019년 단기성과인센티브는 2018년 재무목표 달성도, 모바일 사업의 안착 및 영향력 확대 등을 고려해 33억3000만원 지급을 검토·결정 했다"며 "특별 장기인센티브는 리니지M 개발 및 상용화 추진을 최일선에서 선도, 창사 이래 최대실적을 달성한 성과를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배재현 부사장은 지난해 급여 6억9000만원, 상여 11억7300만원 및 스톡옵션 행사이익 143억6300만원을 포함해 총 162억3700만원의 보수를 지급받았다.

배 부사장은 지난해 5월(72억580만원)과 7월(42억9200만원), 8월(28억6500만원) 등 3차례에 걸쳐서 스톡옵션을 행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