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퇴' 박삼구 前 금호그룹 회장, 퇴직금·고문 보수 '65억원'
'용퇴' 박삼구 前 금호그룹 회장, 퇴직금·고문 보수 '65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각된 아시아나항공·아시아나IDT서 퇴직금만 51억원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사진)은 지난해 고문역과 퇴직금 등으로 65억원에 달하는 보수를 챙겼다. (사진=금호아시아나그룹)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사진)은 지난해 고문역과 퇴직금 등으로 65억원에 달하는 보수를 챙겼다. (사진=금호아시아나그룹)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지난해 고문역과 퇴직금 등으로 65억원에 달하는 보수를 챙겼다. 그룹 핵심 계열사인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할 정도로 기업 부실을 겪은 가운데 퇴직금으로만 51억원을 받았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박 전 회장에게 급여 1억6800만원과 기타 근로소득 11억9200만원, 퇴직금 20억7900만원 등 총 34억3900만원을 지급했다.

기타 근로소득은 근로소득지급명세서상 임원의 퇴직소득금액 한도 초과액을 근로소득으로 처리한 것으로, 퇴직금의 일부로 보면 된다. 퇴직금은 규정에 따라 퇴임 당시 월 평균 보수 6500만원에 근무기간인 8.4년과 직급별 지급 배수를 곱해 산정했다는 것이 아시아나항공 측의 설명이다.

아시아나항공과 함께 통매각된 아시아나IDT는 박 전 회장에게 지난해 급여 1억3000만원, 상여 1억6800만원, 기타 근로소득 7억5300만원, 퇴직소득 10억7800만원 등 총 21억2900만원의 보수를 지급했다.

이와 함께 박 전 회장은 그룹 지주사인 금호산업에서도 지난해 급여 6억6300만원과 상여 2억5300만원 등 총 9억1600만원을 수령했다.

이를 전부 합하면 64억8400만원이다. 비상장회사를 감안하면 지난해 박 전 회장이 챙긴 보수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지난해 3월 28일 박 전 회장은 아시아나항공이 감사보고서 문제로 시장에 혼란을 초래한 것에 책임을 지고 그룹 경영에서 물러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그룹 회장직, 아시아나항공과 금호산업의 대표이사직과 등기이사직, 금호고속 사내이사직에서 모두 사퇴했다.

박 회장은 2017년 당시 금호타이어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날 때에도 고액의 퇴직금을 챙겨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박 회장은 이와 관련해 "프라이버시 문제로 답변할 내용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