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역경기 '큰 폭 악화'"
한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역경기 '큰 폭 악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경북 직격탄
(사진=한국은행)
권역별 경기 (사진=한국은행)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역경기가 전반적으로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은 직격탄을 맞았다.

30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지역경제보고서 2020년 3월호'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중 권역별 경기는 대구·경북권이 큰 폭으로 악화되고, 수도권 등 나머지 권역도 전분기 대비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한은은 코로나19의 국내 상황 진정 조짐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확산에 따른 불확실성으로 향후 권역별 경기는 최근의 부진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이 지속될 경우에는 경기 하방 압력 증폭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제조업 생산은 모든 권역에 걸쳐 전분기보다 부진한 가운데 특히 대구·경북권과 강원권이 수요 위축 및 생산 차질 등으로 크게 감소했다. 대구·경북권은 휴대폰·철강·자동차부품, 강원권은 의료기기·시멘트·유제품 등을 중심으로 감소했다. 수도권은 자동차와 디스플레이, 동남권은 자동차 및 석유화학·정제 등을 중심으로 소폭 감소했다. 충청권은 석유화학·음료 등이, 호남권은 석유화학·정제, 철강, 제주권은 알콜 및 비알콜 음료가 부진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각종 시설·사업장의 휴업, 외출 자제, 개학 연기 등으로 전 권역에서 도소매업, 숙박·음심점업, 운수업, 교육 및 여가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크게 부진했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대경권, 강원권 및 제주권에서 감소폭이 큰 가운데 특히 대경권의 부진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는 코로나19의 국내 확산에 따른 다중이용시설 기피로 전 권역에서 온라인을 통한 음식료품 및 생필품 판매가 늘었으나, 소비심리 위축과 외출 자제 등으로 자동차, 의류·화장품, 운동·레저용품 판매가 급감하는 등 큰 폭 감소했다.

설비투자의 경우 호남권이 석유화학·정제와 자동차가 고부가가치 생산설비 구축 및 광주형 일자리 관련 생산시설 구축으로 소폭 증가했지만, 수도권 등 나머지 권역은 자동차·석유화학·철강·숙박업 등의 업황 악화로 전 분기와 마찬가지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건설투자는 수도권과 호남권이 민간부문의 부진으로 소폭 감소한 가운데 나머지 권역에서는 민간부문의 침체를 공공부문의 토목건설이 상쇄하며 전 분기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올해 1분기 기업자금사정은 전 분기에 비해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권역별로는 수도권과 동남권이 소폭 악화에 그쳤으나 나머지 권역은 악화 정도가 컸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석유화학과 자동차를 중심으로, 서비스업이 도소매업, 숙박·음식점업 및 운수업을 중심으로 악화됐다.

올해 1~2월 중 월평균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모든 권역에서 상승폭이 전 분기에 비해 확대됐다. 채소류를 중심으로 농산물 가격 상승폭이 확대된 데다, 석유류 가격도 유류세 한시 인하 종료 등의 영향으로 크게 상승한 데 주로 기인했다는 해석이다.

또 같은 기간 주택매매가격은 강원권과 제주권의 하락폭이 축소되고 나머지 권역에서 상승폭이 확대되는 등 전체적으로 오르는 모습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