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 KT 새 대표 "외풍에 흔들리지 않는 기업 만들겠다"
구현모 KT 새 대표 "외풍에 흔들리지 않는 기업 만들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진=KT)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진=KT)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구현모 신임 KT 대표이사가 "KT그룹을 외풍에 흔들리지 않는 기업으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구 대표는 30일 주주총회 직후 사내방송 취임사를 통해 "KT 대표이사로서, 또 KT그룹 주인의 한사람으로서 KT그룹 임직원과 함께 '당당하고 단단한 KT그룹'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구 대표의 취임식은 별도 오프라인 행사 없이 주주총회가 끝난 직후 사내 방송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구 대표는 직접 경영철학과 방향을 설명했다.

구 대표은 "130년이 넘는 역사의 KT그룹은 대한민국 ICT 산업 발전을 선도하고 모범적인 지배구조와 상생협력을 실천해 온 기업이며,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민기업"이라고 자평했다.

이어 "KT그룹은 ICT발전의 변곡점을 파악하고 흐름을 선도해 온 경험과 역량이 있다"며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5G를 기반으로 하는 디지털혁신이 새로운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구 대표는 KT의 도약에 중심에는 고객이 있다고 강조했다. '고객이 원하는 바를 빠르고 유연하게 제공하기 위해 우리 스스로 바꿀 것은 바꾸자'는 고객발 내부혁신을 통해, 우리의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사업의 질을 향상시킨다면 KT그룹의 성장과 발전은 자연스럽게 따라올 것이라는 설명이다. 

구 대표는 그러면서 "KT는 지난 수 년간 키워온 소통과 협업의 문화로 시너지를 높여왔다"며 "다양성과 자율성이 존중되며, 두려움 없이 새로운 시도를 하는 KT그룹만의 강력한 문화가 뿌리내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구 대표는 "KT그룹을 외풍으로부터 흔들리지 않는 기업, 국민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국민기업, 매출과 이익이 쑥쑥 자라나는 기업, 임직원 모두가 자랑스러워하는 기업으로 만들고자 한다"며 "임직원의 성장을 위해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 대표는 1964년생으로 서울대 산업공학과를 졸업하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경영과학 석사와 경영공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1987년 KT에 입사해 33년간 근무하며 경영지원총괄, 경영기획부문장을 거쳐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을 역임했다. 구 대표는 2023년 정기 주주총회일까지 3년간 KT를 이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