팅크웨어, 작년 매출 1822억원···해외수출 전년비 42%↑
팅크웨어, 작년 매출 1822억원···해외수출 전년비 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기 순이익, 40억원 달성 전년 比 111% 성장
블랙박스, 수출 전년 동기 대비 42% 증가
팅크웨어 CI (제공= 팅크웨어)
팅크웨어 CI (제공= 팅크웨어)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팅크웨어는 지난해 해외사업이 전년 대비 42% 증가한 281억원을 기록하며 수출 이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블랙박스 사업이 수출시장에서 점유율이 지속적인 성정세를 보였다.  

팅크웨어는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 1822억원, 영업이익 78억원, 당기순이익 40억원을 기록했다고 30일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대비 6% 감소했고, 원가율 개선 및 계열사 관련 일회성 비용 감소로영업이익은 1% 증가한 78억원, 당기순이익은 111% 증가한 40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블랙박스 사업은 해외 시장에서 시장 점유율을 높이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일본 알파인, 덴소세일즈, 볼보, 폭스바겐 및 북미 지엠, 포드 등 글로벌 주요 공급 채널 확대를 통해 가시적인 성과를 달성했다.

최근 일본, 유럽 등 해외 시장에서 ADAS(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솔루션 기반의 주행안전기기 장착 의무화가 본격화됨에 따라 팅크웨어는 블랙박스를 비롯해, ADAS 전용 디바이스 및 후방카메라 등 공급 라인업 확대로 올해 역시 수출 호조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아울러 통신형 지도 플랫폼 '아이나비 WHERE(웨어)'의 국내 수입차 딜러사 공급과 모바일 내비게이션 '아이나비 에어', 지도 API 수익사업, AR(증강현실) 및 ADAS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 솔루션의 해외 상용화 등 플랫폼 기반의 다양한 고부가가치 사업을 확대하며 수익성을 높일 계획이다.

그 밖에도 팅크웨어는 아이나비 브랜드 및 유통채널을 기반으로 차량용 공기청정기, 틴팅필름 등 사업 다각화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상반기 중 자사 브랜드 확장을 위한 신규 제품군 출시를 준비하고 있어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와 더불어 지속적인 매출성장을 위한 발판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팅크웨어는 전장사업에서도 하이브리드 내비게이션을 통한 국내 완성차사와의 OEM 공급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차량 인포테인먼트 및 자율주행기술 기반 PIO에 대한 B2B 사업 채널을 확대하며 사업을 본격화한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해 전체 매출은 다소 감소했으나, 해외사업이 전년 대비 42% 증가한 281억원을 기록하며 수출 이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며 "주요 사업인 블랙박스에 대한 국내외 매출 강화와 함께 신규 사업 다각화를 통해 안정적인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