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 상임이사 5명 중 1명 여권 출신···'캠코더 인사' 여전
공공기관 상임이사 5명 중 1명 여권 출신···'캠코더 인사' 여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캠프 출신 28.8%···예보·마사회·주택관리公 '최다'
공기업 및 공공기관 상임이사 출신 현황.(표=CEO스코어)
공기업 및 공공기관 상임이사 출신 현황.(표=CEO스코어)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국내 공공기관 상임이사 5명 중 1명은 여권 출신 인사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권 출신 중 문재인 대통령 선거캠프 출신 인사가 28.8%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낙하산 인사를 뜻하는 이른바 '캠코더(대선 캠프·코드·더불어민주당 출신) 인사'라는 지적이 나온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올해 1월 말 기준 국내 324개 공공기관 상임이사 766명을 전수조사한 결과 여권 출신이 163명으로 전체 21.3%로 집계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내부승진(33.4%, 256명)과 주무부처 출신(22.6%, 173명)에 이어 세 번째로 큰 규모다. 공기업 출신은 3.4%(26명), 기타는 19.3%(148명)로 조사됐다.

여권출신 상임이사 중에서는 문 대통령 선거캠프 출신 인사가 47명(28.8%)으로 가장 많았다. 대표적으로 김기만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 사장, 이정환 한국주택금융공사 사장,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 등이다.

이들은 문재인 캠프에서 언론특보, 부산시 선거 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동북아해양수도 부산추진위원회 추진위원 직을 맡았었다.

정당 출신은 44명(27%)으로 캠프 출신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다. 더불어민주당 수석전문위원을 지낸 이명호 한국예탁결제원 원장과 위성백 예금보험공사 사장,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 안산시단원구을 지역위원장 출신 손창완 한국공항공사 사장 등이 대표적이다.

대통령직속위원회 출신과 대통령비서실·경호처 출신도 각각 24명(14.7%), 20명(12.3%)으로 조사됐다. 또 여당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은 9명(5.5%), 국회의원 출신은 6명(3.7%), 국무총리비서관 출신은 2명(1.2%)으로 각각 집계됐다.

기관별로 여권 출신 상임이사가 가장 많은 곳은 예금보험공사와 한국마사회, 주택관리공단으로 각각 3명이었다. 

반면 내부승진 상임이사가 가장 많은 곳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전력공사 등 4곳으로 각각 5명이다. 특히 무역투자진흥공사와 한국전력은 여권 출신 상임이사가 단 1명도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무 부처 출신은 산업통상자원부 출신이 22명(12.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해양수산부(15명, 8.7%), 기획재정부(14명, 8.1%), 농림축산식품부(13명, 7.5%), 국토교통부(12명, 6.9%) 등이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