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인천 청소년 위한 코로나 예방 키트 전달
포스코건설, 인천 청소년 위한 코로나 예방 키트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가운데)을 비롯해 포스코건설 임직원들은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코로나 예방 키트를 공동생활가정에 전달했다. (사진= 포스코건설)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가운데)을 비롯해 포스코건설 임직원들은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코로나 예방 키트를 공동생활가정에 전달했다. (사진= 포스코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포스코건설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되면서 보건위생용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인천지역 공동생활가정 청소년들에게 코로나 예방 키트를 전달했다고 30일 밝혔다.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과 임직원들은 지난 27일 공동생활가정 청소년들이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되는 위생용품 등을 담은 코로나 예방 키트를 제작해 전달했다.

이날 키트 제작은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을 위해 사옥 내 다목적홀에서 2개조로 나눠 진행했고, 대면을 최소화하기 위해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전달했다. 공동생활가정 형태로 보호시설에 머물고 있는 청소년은 현재 인천에 17개소·100명이 거주하고 있다.

'드림키트(Dream Kit)'라고 명명한 이 키트에는 마스크, 손 소독제 등 위생용품과 면역력 강화를 위한 비타민이 담겨 있다. 또한 야외활동이 어려워짐에 따라 실내에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각 공동생활가정센터장들이 추천한 153종·200여권의 책을 담았다.

포스코건설은 올해 사회공헌활동의 주요 방향 중 하나로 공동생활가정 청소년 지원사업을 꼽았으며, 키트 전달을 시작으로 임직원들로 구성된 재능기부봉사단을 통해 청소년들의 학업성취도와 창의력을 높이기 위한 교육지원 활동 등을 펼칠 계획이다.

김복천 인천 중구 공동생활가정 원장은 "위생용품 뿐만 아니라 청소년들에게 유익한 도서까지 지원 받아 코로나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