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코로나19 극복' 비상임이사도 임금 반납
동서발전, '코로나19 극복' 비상임이사도 임금 반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중 본사 및 사업소 소재 등 취약계층 지원
한국동서발전 사옥 전경(사진=한국동서발전)
한국동서발전 사옥 전경(사진=한국동서발전)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동서발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국민 고통 분담을 위해 경영진에 이어 비상임이사까지 임금 반납(급여의 5% 내외)에 동참했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동서발전은 경영진과 처·실장급 직원이 연말까지 매월 급여의 10%를 반납하기로 한 바 있다.

동서발전은 이번 비상임이사 임금 반납으로 마련한 재원 2억여원을 상반기 중 본사와 사업소 소재 지역과 신규건설 추진 지역에 신속 집행해 지역 경제 살리기와 취약계층에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