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제3기 금융옴부즈만 위원 위촉
금융위, 제3기 금융옴부즈만 위원 위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기 옴부즈만 추진방향 (자료=금융위원회)
제3기 옴부즈만 추진방향 (자료=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는 금융소비자보호와 금융당국의 규제 개선을 위해 활동할 제3기 옴부즈만 위원을 위촉했다고 29일 밝혔다.

제3기 옴부즈만은 소비자의 시각에서 금융당국의 금융소비자보호체계 점검과 금융규제 개선의 나침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금융전문지식, 금융당국과 업권으로부터의 독립성 등을 고려해 민간 전문가 5인으로 구성됐다.

제3기 옴부즈만 위원은 위원장을 맡은 장범식 숭실대학교 경영학부 교수와 서정호 금융연구원 디지털금융연구센터장, 최승재 대한변호사협회 법제연구원장, 정세창 홍익대 금융보험학 교수, 정운영 (사)금융과행복네트워크 이사장 등이다.

금융위는 금융소비자 중심으로 금융현장소통반을 운영해 다양한 계층·연령의 금융니즈를 발굴하고, 각 업권별 옴부즈만 위원이 주도하는 소위원회 활성화를 통해 과제를 발굴해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선정된 과제는 분기별 개최하는 옴부즈만 전체회의를 통해 객관적·독립적인 시각으로 심의하고 정책화할 방침이다.

옴부즈만 제도는 2016년 2월 도입돼 1~2기가 운영됐고, 총 181건의 개선과제를 심의해 87건 수용을 유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