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사상 최대 슈퍼부양책 서명···GM에 인공호흡기 생산 명령
트럼프, 사상 최대 슈퍼부양책 서명···GM에 인공호흡기 생산 명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미국의 '슈퍼 부양책' 법안이 현지시간 27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정식 발효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7일 트위터를 통해 "미국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에 서명했다"며 "이 법안은 2조2000억달러로 가족, 근로자, 기업 등에게 긴급히 필요한 것들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에 따른 경기부양 지원 규모는 미국 한 해 예산 4조달러의 절반 이상에 달한다. 미 역사상 최대 규모의 경제 지원책으로 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2차례에 걸쳐 통과된 경기부양 액수보다 크다. 

하원은 이날 낮 법안을 구두 표결로 처리했다. 이에 앞서 상원은 25일 밤 만장일치로 법안을 통과시켰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원 통과 2시간30여분 만에 법안에 서명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오늘 우리 모두는 우리나라가 역사적인 규모의 경제 및 보건 비상사태에 직면해 있다는 것을 인정했다"며 "이것이 우리의 최종 법안이 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후속 코로나19 대응책을 마련 중이라는 것이다. 

패키지에는 △개인들에 대한 현금 지급 2500억달러(307조원) △실업보험 확대 2500억달러(307조원) △기업 대출 3670억달러(약 451조원) △주·지방정부 지원 1500억달러(약 184조원) △병원 지원 1300억달러(약 160조원) 등이 포함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국방물자생산법’을 발동해 이를 근거로 자동차업체 GM(제너럴모터스)에 코로나19 대응에 필요한 산소호흡기를 생산하라는 긴급 명령을 내리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GM은 시간을 낭비하고 있다"며 "오늘 조치는 미국인들의 생명을 구할 산소호흡기의 빠른 생산을 보장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알렉스 아자르 보건복지부 장관이 GM이 생산해야 할 인공호흡기 수를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1950년 한국전쟁 당시 전략물자 보급을 위해 제정된 국방물자생산법은 대통령이 민간기업에 국방, 에너지, 우주, 국토 안보를 지원하기 위한주요 물자 생산을 명령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존스홉킨스대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9만7226명으로 세계에서 가장 많다. 이 가운데 약 4분의 1이 뉴욕시에 집중됨에 따라 뉴욕 주변에선 산소호흡기가 절대적 부족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