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전국서 11만가구 분양···"코로나19로 1분기 물량 이월"
2분기 전국서 11만가구 분양···"코로나19로 1분기 물량 이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올해 2분기 전국 분양시장에 11만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2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오는 4~6월 아파트 분양예정 물량은 총 11만7028가구(임대 포함·총가구수 기준)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분양실적(9만2775가구)과 비교하면 1.3배 늘어난 수준이다. 월별로 분양예정 물량은 △4월 5만5411가구 △5월 3만6738가구 △6월 2만4879가구 순이다. 

예년에 비해 2분기 분양예정 물량이 늘어난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3월 분양예정 물량 중 상당수가 4월로 연기됐기 때문이다. 강원 속초시 속초디오션자이, 충남 천안시 성성레이크시티두산위브, 대구 달서구 대구도류동센트레빌 등이 분양 시기를 기존 3월에서 4월로 늦췄다.

지역별로는 △경기 3만658가구 △인천 1만3976가구 △부산 1만3137가구 △대구 1만1804가구 △서울 1만379가구 순으로 많다. 수도권에서는 지방(6만2015가구)보다 7000여 가구 적은 5만5013가구가 분양될 전망이다.

다만 2분기에도 분양이 예정대로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서울에서는 7월 말로 연기된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피하기 위해 조합들이 사업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이지만, 코로나19로 조합원 총회 개최가 어려운 데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와의 분양가 협의 등 넘어야 할 산이 적지 않아서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수도권에 비해 주택시장의 분위기가 미온적인 지방에서는 코로나19 확산이 분양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보인다"며 "인기지역의 경우 사이버 모델하우스로 청약수요 모집이 가능하지만, 실물 확인이 어려운 한계가 있어 일부 지역에서는 분양일정이 조정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