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CGV, 2분기까지 코로나 타격 불가피"-하이투자證
"CJ CGV, 2분기까지 코로나 타격 불가피"-하이투자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하이투자증권은 27일 CJ CGV에 대해 올 2분기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실적 타격이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목표주가를 기존 4만1000원에서 2만4000원으로 하향 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CJ CGV의 올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46.3% 감소한 2495억원, 영업손실 226억원으로 적자 전환하며 시장 추정치를 크게 하회할 것으로 추정됐다.

김민정 연구원은 "국내 영화 관람객 수는 2월부터 급감해, 1~2월 누적 박스오피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9.7% 감소했다"며 "중국 지역은 중국 정부 방침에 따라 영화관이 영업을 중단했고, 1~2월 누적 박스오피스 매출액이 84.6% 급감했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영업 중단에도 불구하고 고정비성 임차료는 그대로 발생하기 때문에 영업손실은 불가피하다"면서 "전 지역에서 임대인과 임차료 감면 협의, 영업배상 보험 검토를 진행 중이지만, 2분기 이후에 반영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2분기까지는 코로나19 타격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김 연구원은 "한국과 중국은 1월부터 코로나 19 영향을 받았지만 베트남, 인도네시아, 터키 지역은 2월 이후부터 코로나 19가 본격적으로 확산돼 2분기까지 실적 타격이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중국은 확진자 수가 감소하고 있어 4월부터 일부 지역에서는 영업을 재개할 것으로 예상지만, 코로나 19 사태가 장기화 돼 중국 지역의 영업 재개가 늦춰진다면 2분기 영업적자폭은 1분기보다 확대될 것"으로 추정했다.

그는 "최근 주가 급락으로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나 한국과 중국 지역의 영업 정상화가 가시화되는 시점에 분할 매수로 접근할 것"을 권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