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반도체 소재 '블랭크 마스크' 하이엔드급 국산화
SKC, 반도체 소재 '블랭크 마스크' 하이엔드급 국산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C 구성원이 반도체 노광공정 핵심소재인 블랭크 마스크의 시제품을 검사하고 있다. (사진=SKC)
SKC 구성원이 반도체 노광공정 핵심소재인 블랭크 마스크의 시제품을 검사하고 있다. (사진=SKC)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SKC가 반도체 노광공정 핵심소재인 블랭크 마스크 하이엔드급 제품의 국산화에 나섰다. 

SKC는 최근 충남 천안 하이엔드급 블랭크 마스크 공장에서 고객사 인증용 시제품 생산을 시작했다고 26일 밝혔다. 블랭크 마스크는 반도체 웨이퍼에 전자회로 패턴을 새길 때 쓰이는 핵심소재로, 하이엔드급 블랭크 마스크는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약 430억원을 투자해 지난해 4월 공장 건설에 착수한 SKC는 같은해 12월 완공하고 양산 준비를 해왔다. 고객사 인증을 거쳐 이르면 올해 상용화하는 게 목표다.

공장 위치는 SKC 하이테크앤마케팅 천안공장 내 여유 부지로 잡았다. SKC는 이곳을 반도체 소재 클러스터로 조성하기로 했다. 

업계에 따르면 2018년 8000억원 수준이었던 세계 시장 규모는 매년 7%씩 성장해 2025년 1조3000억원 수준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반도체 제조사들이 적극 증설에 나서면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전체 시장의 95%를 일본의 2개 업체가 차지하고 있고, 특히 하이엔드급 시장은 99%를 점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랭크 마스크는 금속막과 감광막을 나노미터 단위의 얇은 두께로 쿼츠에 도포해야 하며, 하이엔드급은 더 얇고 여러 번 균일하게 이뤄져야 한다. SKC는 하이엔드급 생산에 필요한 진공증착(sputtering) 기술과 초청정 무진 관리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SKC 관계자는 "천안에 마련한 SKC 반도체 소재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반도체 사업을 고도화하고 국산화율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