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총] 현대제철, 서명진 부사장 사내이사 선임
[주총] 현대제철, 서명진 부사장 사내이사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일 사장 "환경 불확실...외형보다 질적 성장에 역점"
현대제철은 2019년 3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이 341억원으로 집계 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당진 현대제철 소결 배가스 설비.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 당진사업장 소결 배가스 설비. (사진=현대제철)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서명진 현대제철 부사장(구매본부장)이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현대제철은 25일 인천 중구 베스트웨스턴 하버파크호텔에서 제55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서 부사장을 신규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 등을 의결했다. 

임기가 만료된 박종성 부사장(당진제철소장)은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사외이사로는 박의만 세무법인 삼익 대표세무사와 이은택 중앙대 교수를 재선임했다. 박 세무사는 감사위원으로도 재선임됐다.

이외에도 재무제표와 이사 보수한도, 단조사업 분할 신설회사 설립 안건이 원안대로 승인됐다. 

앞서 지난달 25일 회사는 금속 주조 및 자유단조 제품의 생산‧판매 부문을 분할해 현대IFC 주식회사(가칭)를 설립한다고 공시한 바 있다. 분할기일은 다음달 1일이다.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올해 시장 환경은 매우 불확실하고 대내외적인 도전은 더욱 심화될 것"이라며 "외형적 규모와 양적 성장에 치중하던 기존 경향에서 벗어나 올해는 본원적 경쟁력에 방점을 두고 질적 성장을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의 강점에서 벗어나 핵심사업과 고부가가치 제품에 집중할 수 있도록 사업구조 개편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원칙에 충실한 기업경영을 추구하고 지역사회의 신뢰도 확보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