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방문 신세계 강남점 조기폐점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신세계 강남점 조기폐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서울 반포동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이 25일 오후 5시 문을 닫았다. 이날 신세계백화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강남점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돼 조기 폐점했다고 밝혔다.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강남점은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확인 직후 선제적 조기 폐점과 점포 전체 방역 결정을 내렸다. 강남점에선 폐쇄회로텔레비전(CCTV)을 통해 확인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은 물론 점포 전체 방역 뒤, 보건당국(서초구청 감염병관리팀) 지침에 맞춰 26일부터 정상영업할 예정이다. 

신세계백화점 쪽은 "그간 자체적으로 내부 소독을 꾸준히 해온 것과 확진자가 마스크를 지속 착용했던 점을 고려해 보건당국 지침에 따라 26일부터 정상영업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